HOME > 참여마당 > 참여게시판
 
 
 
제목  중용의 "몰입원칙"에 대해
날짜 2010-11-17 09:47:59 작성자 이주관
조회 Hit : 1708
첨부파일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중용의 몰입원칙


중용이 말하는 몰입의 다섯 가지 원칙은 아래와 같다.


① 박학(博學):넓게 배워라 ② 심문(審問):깊이 물어라

③ 신사(愼思):신중하게 생각하라 ④ 명변(明辯):명확하게 판단하라

⑤ 독행(篤行):독실하게 실천하라


조선왕조 500년 역사에서 ‘선비’라는 계층만큼 다양한 기능과 역할을 한 계층도 없을 것이다.


그들은 철저한 자기 경영을 통해 자신의 정체성을 정립했다. 동네에서는 지역사회의 여론 주도층이었고, 그들이 사는 지역 내의 다양한 분쟁을 조정하는 해결자이기도 했다. 때론 왕권의 가장 강력한 견제자로서 정책의 부당함을 목숨을 걸고 저지했고, 나라가 위급할 땐 붓을 꺾고 칼을 들었던 구국의 의사이기도 했다.


그런데 이 ‘선비’계층의 가장 긍정적인 특징 하나를 들라면 바로 ‘몰입’이 가능한 계층이었다는 것이다. 선비들은 우선 독서에 몰입하는 훈련을 어려서부터 받았다. 어떤 책이든 잡으면 완전히 독파할 때 까지 끝없이 반복해서 그 뜻을 추적해 나가는 몰입의 방법을 몸에 익힌 사람들이었다.


<명심보감> 한 구절을 읽더라도 수백번 써 보고, 생각하고, 묻고, 토론하는 몰입의 과정을 통해 완벽하게 자신의 가슴속에 그 구절을 담는 훈련을 경험했다. 요즘처럼 몇 백권의 책을 읽고도 인생과 가슴에 전혀 담지 못하는 학생들과 대비된다. 어렸을 때 이런 몰입의 훈련은 다양한 방면에서 발휘되기도 했다.


공자의 손자였던 자사가 쓴 <중용>에는 몰입과 관련된 5가지 원칙이 있다.


첫째, ‘박학’이다. 배우려면 넓게 배워라! 자신이 알고 전공하는 영역에만 머물러 있지 말고 배움의 지평을 넓히라는 것이다. 공간을 허물고 새로운 스피드로 재무장하려면 다른 분야에 대한 배움의 확장이 있어야 한다. 그 배움의 확장이 내 분야에 대한 정확한 시각을 갖게 해 준다. 내 전공만 운운하는 사람에게서는 창조적이고 혁신적인 발상이 나올 수 없다.


둘째, ‘심문’이다. 물으려면 깊이 구석구석 물어라! 묻지 않는 사람이 대답을 얻기란 불가능하다. 물음의 깊이와 넓이가 대답의 질을 높인다. 물으려면 대충 물어서는 안 된다. 철저하게 구석구석 깊게 물어야 완전하고 좋은 대답을 얻을 수 있다. 대충 묻고 물음을 멈추는 사람은 결코 좋은 대답을 남에게 말해 줄 수 없다.


셋째, ‘신사’다. 생각하려면 신중하게 생각하라! 문제에 대한 사색과 고민의 깊이는 충분히 깊어야 한다. 한 문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생각하다 보면 적절한 대답을 얻을 수 있다. 다각적인 안목과 시각으로 문제를 분석했을 때 좋은 결과를 도출해 낼 수 있다. 한 번 생각할 것을 몇 번이고 생각해 보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


넷째, ‘명변’이다. 판단하려면 명확하게 판단하라! 판단이 불확실하면 일이 제대로 시행되지 못한다. 정확하고 확실한 판단을 얻을 때까지 절실히 고민해야 한다. 그래야 명확한 판단을 얻을 수 있다. 명확한 분별과 판단이 내려지면 이제 실행의 단계로 넘어가야 한다.



다섯째, ‘독행’이다. 실행하려면 독실하게 실천하라! 배움과 물음, 생각과 판단 뒤에 바로 실행 단계에 들어가야 한다. 실행은 독실하고 신실하게 해야 한다. 대충 해서는 안 된다. 독실하게 실행에 옮겨야 한다.


선비들은 이 5가지 몰입 이론에 근거해 어떤 분야든 끝까지 파고들어 그 원리를 깨치고 바닥을 보는 것을 선비 됨의 자세라고 생각했다.


이것이 조선 선비들의 자기 경영의 핵심이다. 5가지 몰입의 항목을 말하며 <중용>에서는 이렇게 끝을 맺는다. ‘다른 사람이 한 번에 그 일을 해내면 나는 백 번이라도 해낼 것이며(人一能之, 己百之), 다른 사람이 열 번을 해 그 일을 해내면 나는 천 번이라도 해낼 것이다(人十能之, 己千之). 군자의 학문은 안 하면 안 했지(君子之學, 不爲則已). 한번 하면 반드시 완성을 본다(爲則必要其成).’


일명 이러한 정신으로 몰입할 때 얻는 새로운 안목과 지식은 어떤 지식보다도 강하다. 남들이 몇 번 시도하다 끝을 내려 할 때 적어도 천번 만번 시도해 끝장을 본다는 정신은 자기 경영에 성공하는 사람들의 자세다.  [출처] 박재희 교수의 고전에서 배우는 셀프매니지먼트 - 중용의 다섯 가지 몰입원칙



이러한 중용의 견해는 인간이 스스로의 노력으로 발견해낸 아마도 최상의 결론으로 생각된다. 

 

이와 관련하여, 성경(Testament)에는 아래와 같은 구절이 있다.  


모든 지식과 지혜의 근본은 하나님을 아는 지식이다. “여호와를 경외함이 지혜의 근본이라 그의 계명을 지키는 자는 다 훌륭한 지각을 가진 자이니, 여호와를 찬양함이 영원히 계속되리라(시편 111:10)”

만물을 창조하시고 섭리(providence)하시는 하나님을 안다면 결국 모든것을 알고 이룬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런 맥락을 먼저 이해하신 백강 이경여 선생은 "하늘을 섬기는 도리"를 가장 중시하시고 정사에 임하시며 살아 가신 것으로 생각된다.

 
번호 작성자 제목 등록일 조회수
77 이주관 소용돌이 구름 (이인상 선생) 2011-01-20 1705
76 이주관 實事求是의 정신[서포, 소재 선생] 2011-01-18 1657
75 이주관 선비정신의 상징: 扶餘冬梅 2011-01-14 1554
74 이주관 정암 조광조의 실패와 교훈 2010-12-20 1825
73 이주관 세종대왕의 정신을 이어받아 2010-12-17 2503
72 이주관 그빛을 들어내지 않음이여! 2010-12-09 1879
71 이주관 갈등의 극복 2010-12-04 1600
70 이주관 不得志면 獨行其道 하리라 2010-12-01 1545
69 이주관 실천하매 천명을 어기지 않으니 2010-11-29 1699
68 이주관 중용의 "몰입원칙"에 대해 2010-11-17 1709
67 이주관 죽음(死亡)을 넘어서 2010-11-13 1699
66 이주관 썩지 아니하는 것 2010-11-07 1847
65 이주관 訓民正音과 한자문화유산 2010-11-06 1886
64 이주관 성리학과 시대정신(Zeitgeist) 2010-10-30 1720
63 이주관 "신임사화"의 교훈 2010-10-29 2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