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참여마당 > 참여게시판
 
 
 
제목  매화를 좋아하는 뜻
날짜 2011-04-30 16:35:29 작성자 이주관
조회 Hit : 2031
첨부파일 부여동매서울신문.hwp    

사람들은 각자 나름의 취향에 따라 좋아하는 바가 각기 다르다 할 것인데, 늘 가까이에 두고 즐기는 대상에 있어서도 그러하다. 우리의 선조들은 올바른 삶을 영위하고자 하는 치열한 선비정신으로 이를 북돋우는 정서를 지닌 매화나무를 특히 사랑하여왔다.

 

만물의 영장인 인간의 삶은 다른 동물과는 달라 결국 그 삶의 의미와 가치를 묻게 되는것으로 귀결되는데, 이는 오늘을 사는 우리들에게도 예외가 아닐 것이다. 우리들도 영원한 의미를 가진  가치를 추구하여 이에 삶을 던져 몰입하여 나아감이 참으로 복된 삶의 길이 아닌가 생각 한다. 이것이 제가 또한 매화를 좋아하는 이유이기도하다.

 

이를 더욱 기리는 뜻으로 저의 선조이신 백강 이경여 선생과 저의 외가인 사계 김장생 선생 후손들의 매화사랑을 아래에 소개한다.

 

백강 선생의 손자인 소재 이이명 선생과 그의 장인이며 사계선생의 손자인 서포 김만중 선생도 모두 매화를 극진히 사랑하여 같은 남해 귀양지에서 조차 매화를 기르시며 심신을 가다듬으셨다.

 

**********************************************************************************************************

 

[고규홍의 나무와 사람이야기] (28) 부여 백강마을 ‘부여동매’

                                                         日帝 시샘받아 불탄 冬梅, 그 자리 白梅로 소생…

매화만큼 옛 선비들의 사랑을 받은 나무도 없다. 고즈넉한 선비의 정원 귀퉁이에 홀로 은은한 향기를 자아내며 피어 있는 매화는 특히 겨울에서 봄으로 옮겨 가는 길목에서 화사한 꽃을 피운다. 선비들은 한겨울에 눈 속에서 고아한 자태로 피어나는 매화의 결기가 세상사에 휘둘리지 않고 오롯이 제 길을 가는 선비를 닮았다고 보았다. 은근하게 배어나는 매화 향기는 사락사락 책 갈피 넘기는 소리만 살아 있는 극단적 고요 속에서 더 짙게 느낄 수 있다. 옛 사람들이 매화 향기를 귀로 들어야 제격이라며 문향(聞香)이라는 말을 지어낸 것도 그래서다. 

 

●볼모로 잡혀 갔던 청나라서 몰래 들여와

적막감이 감돌 만큼 나른한 봄날 오후 충남 부여 규암면 진변리 백강마을의 깊은 침묵을 깨뜨린 건 은은한 향을 담고 화사한 꽃을 피운 한 그루의 매화나무였다.

마을회관 옆집에 사는 김영갑(83) 노인이 매화 꽃의 봄노래를 한 수 거들고 나섰다.

“400년 전 병자호란이 났을 때, 인조의 세 아들인 소현세자와 봉림대군, 인평대군이 청나라에 볼모로 잡혀 갔어. 그때 그들이 붙잡혀 간 곳은 압록강보다 더 북쪽인 심양이었지.”

김 노인은 나무를 바라보며 400년 전 조선의 역사부터 아주 느릿하게 풀어 놓았다.

“심양은 오줌을 누면 오줌발이 그대로 얼어붙을 만큼 엄청나게 추운 곳이야. 선비 중에 백강 이경여 선생이 왕족을 수행하기 위해 심양까지 갔지. 선생이 어느 날 그 추운 곳에서 환하게 핀 꽃을 본 거야. 얼마나 놀라웠겠어. 이 양반이 나뭇가지를 한뼘만큼씩 꺾어서 몰래 들여와 여기에 심었지. 그중에 두 그루는 빨간 꽃이 피는 홍매고, 한 그루는 하얀 꽃이 피는 백매였어.”

‘부여동매’라는 고유명사로 부르는 백강마을의 매화나무는 그러나 그만큼 오래돼 보이지 않는다. 기껏해야 50년 정도 돼 보이는 나무인데, 일제 침략기에 천연기념물 제105호로 지정됐던 나무라고 한다. 나무의 나이와 나무에 얽힌 이야기연대 아귀가 맞지 않는다.

“세 그루의 매화나무가 잘 자랐어. 워낙 추운 지방에서 꽃을 피우던 나무여서 여기에서도 추운 겨울에 꽃을 잘 피웠지. 한데 그중에 두 그루의 홍매는 오래전에 죽었고, 백매 한 그루만 남게 됐어.”

이야기가 길어지자 노인은 아예 길가로 이어진 밭 둔덕에 주저앉아 낮은 목소리로 말을 이어 갔다.

●마을 정신적 중심에 놓인 한 그루 나무

 

김 노인의 말 끝에는 나무에 대한 사랑뿐 아니라 이 마을 선조에 대한 자부심까지 가득 묻어 있다. 노인은 자신의 10대조 할아버지가 조선 중기의 예학자인 김장생 선생인데, 매화나무를 이 자리에 심은 백강 이경여 선생은 김장생의 아들인 김집 선생 때에 이르러 사돈 관계를 맺었다고 했다.

매화나무 바로 뒤편으로 보이는 부산서원은 이경여 선생이 벼슬에서 물러나 손수 세우고, 후학을 양성하던 마을의 정신적 중심이다. 지금은 이경여 선생과 사돈 간인 김집 선생을 함께 배향하고 있다. 선생의 뜻을 이어받아 마을은 백강마을로 불린다.

매화는 예로부터 선비 정신의 상징이기도 하지만, 부여동매는 조선 중기에 우의정 영의정을 모두 지낸 이경여 선생이 특별히 애지중지하며 키운 까닭에 마을 사람들에게는 보물처럼 여겨질 뿐 아니라 선비 마을의 자존심이기도 했다.

마을의 극진한 보호 덕에 일제 침략기까지만 해도 이 나무는 나라 안에서 가장 훌륭한 매화나무로 자랐다. 일본인들까지도 이 나무의 아름다움에 감탄해 천연기념물로 지정했고, 나무 앞에 ‘조선의 동매’라고 새긴 돌비석을 세우기도 했다.

그때 세운 비석에 새겨진 글씨들은 세월의 바람에 깎여 알아보기 어려운 상태로 남아 있다. 최근 그 곁에 새로 ‘부여동매’라는 글씨를 선명하게 새긴 새 비석을 세웠고, 부여군에서는 나무의 내력을 담은 큼지막한 안내판을 놓았다.

“저 안내판에는 이경여 선생이 심은 나무가 불에 타 죽고 나서 한참 지난 뒤에 죽은 나무의 뿌리에서 새로 싹이 나서 이만큼 자랐다고 하는데, 말도 안 되는 이야기야. 불에 타 죽은 나무에서 어떻게 새 싹이 돋겠는가. 지금 저 나무는 40년 전에 규암면장을 지낸 이가 새로 갖다 심은 거야. 그러니까 겨울에 꽃을 안 피우고, 이렇게 따뜻한 봄에 꽃을 피우는 거지.”

부여동매는 해마다 동지 즈음에 하얀 꽃을 피우고, 이듬해 봄이 되면 다시 또 한 차례 꽃을 피웠다고 한다. 그러나 지금 이 나무는 겨울에 꽃을 피우지 않고 봄에만 꽃을 피운다.

●천년의 향을 담고 오랜 세월을 살아

나무는 그저 아름답기만 한 것이 아니라 무척 건강하고 우람했다고 한다. 둘로 나눠지며 자란 줄기 중 하나에는 그네를 매 뛸 만큼 단단했다는 것이다. 동매가 쇠약해지고 죽음에 들게 된 원인에 대해서는 여러 이야기가 전한다.

우선 김 노인은 “나무가 하도 좋아서 일본 사람들이 너도나도 꺾어 가는 바람에 약해졌다가 나중에는 아예 불을 질러 죽인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다른 이야기로는 일본인들이 물러간 직후 홍수가 들었고, 마을 앞 백마강이 나무를 덮쳐 죽게 됐다고도 한다. 그리 오래된 것도 아니건만 나무의 죽음에 대한 정확한 이야기는 알 수 없다. 하지만 400년 전의 역사를 안고 살아 왔던 매화나무에 대한 마을 사람들의 대를 이어 가는 애정만큼은 분명했다.

김 노인이 앉아 있는 밭 둔덕 위로 상큼한 봄 내음을 가득 담은 매화꽃 바람이 건듯 불어 온다. 한 그루의 매화나무는 지금의 김 노인처럼 이 자리에 주저앉아 우리 역사의 한 토막을 서리서리 풀어낼 것이다. 하얗게 센 노인의 머리카락 사이로 흘러드는 봄바람에 1000년의 향이 담겼다.

사진 부여 고규홍 나무칼럼니스트 gohkh@solsup.com 

2011-04-21 서울신문 21면

 

 
번호 작성자 제목 등록일 조회수
107 이주관 백성을 위한 정치 [세종대왕] 2011-07-15 1536
106 이주관 憂國盡忠 (이우당 조태채 선생) 2011-07-15 1603
105 이주관 행복한 삶을 위하여 2011-07-12 1164
104 이주관 하늘의 攝理, 원형이정(元亨利貞) 2011-07-11 1599
103 이주관 死六臣墓碑銘~노포 이휘지 선생 2011-07-04 1616
102 이주관 섬김의 리더쉽(Leadership) 2011-06-25 1371
101 이주관 가정과 나라가 興하려면 2011-06-22 1195
100 이주관 대공지정(大公至正)의 道理 2011-06-11 1433
99 이주관 “學問의 道"에 대하여 2011-06-11 1248
98 이주관 중용(中庸)의 실천을 위하여 2011-06-03 1792
97 이주관 政治의 發展을 위하여 2011-06-02 1352
96 이주관 孝道와 健康한 삶 2011-05-28 1323
95 이주관 하늘을 섬기는 도리 2011-05-21 1479
94 이주관 세종대왕의 생애와 업적에서 2011-05-06 2180
93 이주관 매화를 좋아하는 뜻 2011-04-30 20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