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참여마당 > 참여게시판
 
 
 
제목  無爲其所不爲 無欲其所不欲
날짜 2011-07-29 15:37:33 작성자 이주관
조회 Hit : 1191
첨부파일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맹자』진심장(盡心章)」에는 다음의 구절이 있다.

 

“「無爲其所不爲 無欲其所不欲」 (무위기소불위 무욕기소불욕) ‘해서는 안 될 일을 하지 않고, 하고 싶지 않은 일을 하고 싶어 하지 않는다’ ”

 

이에 대하여 박석무 교수(단국대)가 풀이한 다산 정약용 선생의 견해는 다음과 같다.

 

“사람에게는 항상 상반된 두 의지가 동시에 나타난다. 여기가 인간과 귀신 세계를 가르는 관건이며 선악이 갈리는 곳이고, 인심(人心)과 도심(道心)이 싸우는 곳이며 의(義)와 욕(欲) 중에 누가 이기느냐가 판가름 나는 지점이다. 바로 이런 순간에 온갖 힘을 기울여 이기적 욕망을 극복하면 도(道)에 가까이 가게 된다. 해서는 안 될 일을 하지 않고 욕심 내서는 안 될 일을 욕심을 내지 않는 것은 도심(道心)이 발한 것이니 곧 천리(天理)이다. 내서는 안 되는 욕심을 내는 것은 인심(人心)이 발한 것이니 사욕인 것이다. 하지 않고 욕심내지 않음은 인심을 극복하고 제압하여 도심의

요구를 들어준 것이니, 이것이 바로 극기복례(克己復禮)이다. 그래서 맹자는 ‘이것일 뿐이다.(如此而已)’라고하였다“ 한마디로 다산 선생은 극기(克己)를 강조하였다고 보겠다.

 

 

성경(Testament) 로마서 7장에는 위의 글과 동일한 문제에 대한 사도 바울(Saint Paul)의 아래와 같은 고백이 있다.

 

14.우리는 율법이 신령한 것인 줄 압니다. 그러나 나는 육정에 매인 존재로서, 죄 아래에 팔린 몸입니다.

15. 나는 내가 하는 일을 도무지 알 수가 없습니다. 내가 해야겠다고 생각하는 일은 하지 않고, 도리어 해서는 안 되겠다고 생각하는 일을 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16. 그런 일을 하면서도 그것을 해서는 안 되겠다고 생각하는 것은, 곧 율법이 선하다는 사실에 동의하는 것입니다.

17. 그렇다면, 그와 같은 일을 하는 것은 내가 아니라, 내 속에 자리를 잡고 있는 죄(Sin)입니다.

18. 나는 내 속에, 곧 내 육신 속에 선한 것이 깃들어 있지 않다는 것을 압니다. 선을 행하려는 의지는 나에게 있으나, 그것을 실행하지 않으니 말입니다.

19. 나는 내가 원하는 선한 일은 하지 않고, 도리어 원하지 않는 악한 일을 합니다.

20. 내가 해서는 안 되는 것을 하면, 그것을 하는 것은 내가 아니라, 내 속에 자리를 잡고 있는 죄입니다.

21. 여기에서 나는 법칙 하나를 발견하였습니다. 곧 나는 선을 행하려고 하는데, 그러한 나에게 악이 붙어 있다는 것입니다.

22. 나는 속사람으로는 하나님의 법을 즐거워하나,

23. 내 지체 속에는 다른 법이 있어서 내 마음의 법과 맞서서 싸우고, 내 지체 속에 있는 죄의 법에다 나를 사로잡는 것을 봅니다.

24. 아, 나는 비참한 사람입니다. 누가 이 죽음의 몸에서 나를 건져 주겠습니까?

25.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나를 건져 주신 하나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그런데 내가 마음으로는 하나님의 법에 복종하고, 육신으로는 죄의 법에 복종하고 있습니다. 로마서 7장 14~24절

 

사도 바울의 이 문제에 대한 견해가 위와 다른 점은 오로지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서만이 이 죽음의 몸에서 스스로를 건져낼 수가 있다는 것이다. 인간의 죄성(罪性)으로 인한 생래적 한계성을 말하는 것으로, 오직 하나님의 은혜로서만 이 죄악으로부터 완전히 구원될 수가 있다는 것이다. 극기를 통해서는 일부의 구원은 가능하나 완전한 구원에는 이를 수 없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백강 이경여 선생은 이들을 더욱 축약하여 효종대왕에게 다음과 같이 말씀하였다.

 

“이른바 성학(聖學)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덕을 밝히려는 옛사람이 마음을 바루는 것을 근본으로 삼기는 하였으나, 본심의 착함은 그 체가 지극히 작은 반면 이욕(利欲)이 공격하는 것은 번잡하기 짝이 없습니다. 그리하여 성색(聲色) 취미(臭味)와 완호(玩好) 복용(服用)과 토목(土木)을 화려하게 하고 화리(貨利)를 불리는 일이 잡다하게 앞에 나와 거기에 빠지는 것이 날로 심해집니다. 그 사이에 착한 꼬투리가 드러나 마음과 몸이 고요한 때는 대개 열흘 추운 중에 하루 볕 쬐는 것과 같을 뿐입니다. 따라서 이 학문을 강명(講明)하여 이 마음을 개발(開發)하지 않으면, 또한 어떻게 이 마음의 바른 것을 회복하고 이욕의 사사로운 것을 이겨 만화(萬化)의 주재가 되고 끝이 없는 사변(事變)에 대응하겠습니까” (조선왕조실록, 1653년7월2일 상차문에서)

 

이러한 백강선생의 견해는 이 罪惡을 극복하는 길은 학문을 강명하고 마음을 개발하는 것이라 함이다. 그런데 성경을 배우고 묵상하고 마음을 개발하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도 가장 강조하는 바로, 특히 성경에 이르기를 마음은 모든 생명의 근원으로(잠언 4장 23절) 무엇보다도 네 마음을 지키라는 것이다.

 

이렇게 놓고 보면 우리들이 “無爲其所不爲 無欲其所不欲”를 잘 실천하고 天理에 따라 살면서 참 행복과 기쁨을 누려가려면 어떻게 수양하여 나아감이 좋을지가 좀 더 구체적으로 들어나며, 성경의 말씀과 특히 백강 선생의 견해는 많은 공통부분을 가지고 있음을 알게 된다.

 

2011. 7.29. 이 주 관

 
번호 작성자 제목 등록일 조회수
122 이주관 무너진 기초를 다시 쌓토록 2011-09-23 1407
121 이주관 태극도설 (우암 송시열 선생) 2011-09-23 1461
120 이주관 한포재공 절필시(寒圃齋公 絶筆詩) 2011-09-23 1162
119 이주관 남해문학 : 소재선생의 혼 2011-09-23 1364
118 이주관 正義로운 政治를 위해 2011-08-10 1295
117 이주관 인륜(人倫)을 밝힘 2011-08-01 1687
116 이주관 人格의 成熟을 바라보고 2011-07-31 1053
115 이주관 사랑의 송가(頌歌) 2011-07-31 1448
114 이주관 無爲其所不爲 無欲其所不欲 2011-07-29 1192
113 이주관 시험 (試驗) 2011-07-28 1143
112 이주관 아름다운 後孫들 2011-07-27 1124
111 이주관 生活가운데의 學問 2011-07-23 1075
110 이주관 4충신의 고난과 공헌 2011-07-22 1363
109 이주관 정신소양함양의 교육을 2011-07-22 1087
108 이주관 분노(憤怒, Anger)의 節制 2011-07-19 1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