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참여마당 > 참여게시판
 
 
 
제목  무너진 기초를 다시 쌓토록
날짜 2011-09-23 13:46:57 작성자 이주관
조회 Hit : 1407
첨부파일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어제(7월 18일)는 이승만 건국대통령의 44주기이다. 동작동 국립묘지에서 열리는 추모회에 설교를 해 달라는 부탁을 받고 다녀왔다. 어제 설교에서 내가 선택한 설교제목은 ‘기초를 놓은 사람’이란 제목이었고 성경본문은 이시야서 58장 12절이었다.

“네게서 날 자들이 오래 황폐된 곳들을 다시 세울 것이며 너는 역대의 파괴된 기초를 쌓으리니...”

이 본문성경으로 오늘 설교한 설교의 첫 부분 골자를 소개한다.

나는 지난 10년 간에 북한을 6번 다녀왔다. 북한을 방문할 때마다 이승만 대통령께 고마운 마음을 느끼곤 한다. 세 가지 점에서다.

첫째는 1948년 8월 15일에 건국한 점에서다. 그때 만일 건국을 하지 못한 채로 6.25 전쟁을 맞았더라면 어떻게 되었을까? 십중팔구는 공산화가 되었을 것이다. 그런 점에서 사방의 반대를 무릅쓰고 남한 단독으로나마 건국을 고집하여 관철시켰던 이승만 건국 대통령이 얼마나 고마운 분인가.

둘째는 자유민주주의를 대한민국의 체제로 선택한 점에서다. 1945년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이후로 새롭게 독립국가를 이룬 나라들이 120여 나라에 이른다. 그 신생 독립국가의 원수들이 대체로 사회주의를 선호하였다. 그 시대의 풍조가 그러하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남달리 시대를 보는 안목이 뛰어났던 이승만 박사는 “자유민주주의라야 한다”는 일관된 신념을 품고 있었다. 그 선택이 지금 우리가 북한과의 체제 경쟁에서 승리하고 지금의 자유와 번영을 누리는 기초가 되었다. 그래서 이승만 대통령께 마음깊이 고마움을 표하게 된다.

셋째는 북한이 남침하였을 때에 최상의 외교력을 발휘하여 미국과 유엔을 움직이고 국민들의 단합을 이루어 전쟁을 승리로 이끈 점에서다. 그때 공산침략을 막아내지 못하였더라면 지금 우리는 ‘김정일 장군님...’하며 고개 숙이고 살아가고 있게 되었을 것이다.

생각만 하여도 아찔하지 않은가. 그래서 북한을 방문할 적마다 이승만 대통령이 고맙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그리고 오늘의 대한민국의 기초를 놓은 어른이신 이승만 대통령의 공적을 좀 더 기리는 후손들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이 깊다.

 

[2009. 7.19. 김진홍 뉴라이트 전국연합회장]

 

위의 글을 보며 다짐하는 바는, 매우 미약하나마 나도 우리사회에 무너진 기초를 쌓는일에 보이지 않게라도 힘을 써가야겠다는 것이다.

 

우리사회는 우리선조들이 물려주신 "인의예지(智)"의 훌륭한 도덕성과 예절과 내재적 질서를 잃어버린 사회가 이미 되어버렸고 점점 각박하여져 살기 힘든세상이 되어가고 있다.

 

성경(testament)이 주는 가르침, 예수 그리스도의 가르침의 핵심은 바로 하나님이 나를 사랑한 것같이 하나님과 이웃을 사랑하라는 것으로 집약된다. 우리사회가 그리되면 얼마나 살기 좋은 세상이 되겠는가. 그러나 우리의 기독교계도 설익은 자, 사악한자들이 난무하는 예수 그리스의 희망과는 거리가 너무도 먼 것이 오늘날의 우리 현실이다.

 

우리선조님들의 좋은 지혜들은 알고보면 모두 성경의 하나님의 말씀안으로 귀결될 수 있는것들이다.  성경의 전래가 우리나라에 늦게 되어졌는데, 그런 상황에서도 그토록 높은 수준의 가르침을 일깨워 주시고 이들을 이루어 가신 선조님들이 자랑스럽다. 특히 세종대왕 시대의 모든 면에서의 성취들을 살펴보면 더욱 그러하며 감탄하지 않을 수 없다.

 

독일의 철학자 피히테(Fichte)가 "독일 국민에게 고함'을 외치고 나가면서 독일이 선진국으로 나아가는 길로 들어섰는데, 피히테의 주장의 핵심도 바로 이러한 기초적인 도덕, 예의, 질서를 잘 지키어 가자는 것이었다고 한다. 스포츠로 치면 기본기를 잘 다지는 것이라 하겠다.

 

우리 국민들 각자 각자가 참된 진리안으로 좀더 다가가는 성숙함의 진전이 지속될 때에 우리들이 모두  참된 행복을 누리는 사회로 점점 더 나아갈 수 있을 것이다.

 

우암연구소가 이러한 중요한 일에 의미있는 역할을 하여 갈 수가 있기를 바란다.

 

 

 
번호 작성자 제목 등록일 조회수
122 이주관 무너진 기초를 다시 쌓토록 2011-09-23 1408
121 이주관 태극도설 (우암 송시열 선생) 2011-09-23 1462
120 이주관 한포재공 절필시(寒圃齋公 絶筆詩) 2011-09-23 1162
119 이주관 남해문학 : 소재선생의 혼 2011-09-23 1364
118 이주관 正義로운 政治를 위해 2011-08-10 1295
117 이주관 인륜(人倫)을 밝힘 2011-08-01 1687
116 이주관 人格의 成熟을 바라보고 2011-07-31 1054
115 이주관 사랑의 송가(頌歌) 2011-07-31 1448
114 이주관 無爲其所不爲 無欲其所不欲 2011-07-29 1192
113 이주관 시험 (試驗) 2011-07-28 1143
112 이주관 아름다운 後孫들 2011-07-27 1124
111 이주관 生活가운데의 學問 2011-07-23 1075
110 이주관 4충신의 고난과 공헌 2011-07-22 1363
109 이주관 정신소양함양의 교육을 2011-07-22 1087
108 이주관 분노(憤怒, Anger)의 節制 2011-07-19 1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