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참여마당 > 참여게시판
 
 
 
제목  해동요순(海東堯舜)~세종대왕
날짜 2011-10-17 15:14:21 작성자 이주관
조회 Hit : 1340
첨부파일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아래의 기록에서 세종대왕께서 어떤 자세로 일생을 보내셔서 그토록 놀라운 업적을 세우셨는지 알 수 있다.

 

 

다만 아래의 글은 당시의 유교적 시각에서 쓴 글이다 보니 대왕의 한글창제, 과학문화 창달 등의 탁월한 업적이 누락되어있고, 대왕께서 인간의 영혼문제로도 고심하시어 스스로 최고의 유학자 이시면서도 불교에 귀의 하시며 높은 영혼과 정신세계의 경지에 도달하시었던 바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쓰고 있어 유감스럽다.

 

 

 

************* 아 래 *********************************************

 

 

세종실록 > 세종 32년(1450년) > 세종 32년 2월 > 세종 32년 2월 17일

 

 

 

세종 127권, 32년(1450 경오 / 명 경태(景泰) 1년) 2월 17일(임진) 1번째기사

임금이 영응 대군 집 동별궁에서 훙하다

 

--------------------------------------------------------------------

 

 

임금이 영응 대군(永膺大君) 집 동별궁(東別宮)에서 훙(薨)하였다.【처음에 영응 대군 집을 지을 때, 명하여 한 궁을 따로 집 동편에 세워서 옮겨 거처할 곳을 준비하였다. 】

 

 

임금은 슬기롭고 도리에 밝으매, 마음이 밝고 뛰어나게 지혜롭고, 인자하고 효성이 지극하며, 지혜롭고 용감하게 결단하며, 합(閤)에 있을 때부터 배우기를 좋아하되 게으르지 않아, 손에서 책이 떠나지 않았다. 일찍이 여러 달 동안 편치 않았는데도 글 읽기를 그치지 아니하니, 태종(太宗)이 근심하여 명하여 서적(書籍)을 거두어 감추게 하였는데, 사이에 한 책이 남아 있어 날마다 외우기를 마지 않으니, 대개 천성이 이와 같았다.

 

 

즉위함에 미쳐, 매일 사야(四夜)4437) 면 옷을 입고, 날이 환하게 밝으면 조회를 받고, 다음에 정사를 보고, 다음에는 윤대(輪對)를 행하고, 다음 경연(經筵)에 나아가기를 한 번도 조금도 게으르지 않았다.

 

 

또 처음으로 집현전(集賢殿)을 두고 글 잘하는 선비를 뽑아 고문(顧問)으로 하고, 경서와 역사를 열람할 때는 즐거워하여 싫어할 줄을 모르고, 희귀한 문적이나 옛사람이 남기고 간 글을 한 번 보면 잊지 않으며 증빙(證憑)과 원용(援用)을 살펴 조사하여서, 힘써 정신차려 다스리기를 도모하기를 처음과 나중이 한결같아, 문(文)과 무(武)의 정치가 빠짐 없이 잘 되었고, 예악(禮樂)의 문(文)을 모두 일으켰으매, 종률(鍾律)과 역상(曆象)의 법 같은 것은 우리 나라에서는 옛날에는 알지도 못하던 것인데, 모두 임금이 발명한 것이고,

 

 

구족(九族)과 도탑게 화목하였으며, 두 형에게 우애하니, 사람이 이간질하는 말을 못하였다.

 

신하를 부리기를 예도로써 하고, 간(諫)하는 말을 어기지 않았으며, 대국을 섬기기를 정성으로써 하였고, 이웃나라를 사귀기를 신의로써 하였다.

 

 

인륜에 밝았고 모든 사물에 자상하니, 남쪽과 북녘이 복종하여 나라 안이 편안하여, 백성이 살아가기를 즐겨한 지 무릇 30여 년이다.

 

거룩한 덕이 높고 높으매, 사람들이 이름을 짓지 못하여 당시에 해동 요순(海東堯舜)이라 불렀다.

 

 

늦으막에 비록 불사(佛事)로써 혹 말하는 사람이 있으나, 한번도 향을 올리거나 부처에게 절한 적은 없고, 처음부터 끝까지 올바르게만 하였다.

 

 

【태백산사고본】

【영인본】 5책 172면

【분류】 *왕실-국왕(國王)

 

-------------------------------------------------------------------

 

 

[註 4437]사야(四夜) : 사경(四更). ☞

 

 
번호 작성자 제목 등록일 조회수
137 이주관 문형의 직임 2011-11-12 1398
136 이주관 봉천사묘정비(鳳川祠廟庭碑) 2011-11-07 1643
135 이주관 노(怒)하기를 더디하자 2011-11-04 1452
134 이주관 붕당의 폐해와 시정~탄수 원두표 선생 2011-11-03 1523
133 이주관 붕당혁파 방안~한포재 이건명 선생 2011-10-28 1165
132 이주관 나아가고 물러나는 일 2011-10-25 1189
131 이주관 해동요순(海東堯舜)~세종대왕 2011-10-17 1341
130 이주관 참선과 인(仁) 2011-10-13 1278
129 이주관 사계 김장생 선생의 예와 의리 2011-10-07 1618
128 이주관 화재(火災)로 인한 사직상소~병산 이관명 ... 2011-10-06 1341
127 이주관 가뭄대책~서하 이민서 선생 2011-10-06 1222
126 이주관 한글창제의 변~세종대왕 2011-09-30 1332
125 이주관 신독(愼獨) 2011-09-27 1291
124 이주관 매부(梅賦)연유문~소재 이이명 선생 2011-09-27 1386
123 이주관 백강 이경여 선생 가훈 2011-09-23 1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