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참여마당 > 참여게시판
 
 
 
제목  나아가고 물러나는 일
날짜 2011-10-25 09:44:48 작성자 이주관
조회 Hit : 1190
첨부파일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나아가고 물러나는 일을 바르게 하는 것은 아래의 글에서처럼 매우 중요하나 어려운 일이다.

 

 

*********** 아 래 **********************************************************

 

 

진실로 숨어 살 수 있는 덕을 가진 사람은

출세할 수 있는 역량도 있으며,

참으로 출세할 역량이 있는 사람이면

숨어서 살 수도 있는 것이다.

眞隱者能顯也。眞顯者能隱也。

진은자능현야。진현자능은야。

 

- 임춘(林椿)

 

〈일재기(逸齋記)〉

《서하선생집(西河先生集)》(한국문집총간 제1집)

 

 

능력 있는 사람이 세상에 쓰이지 못하거나, 반대로 능력 없는 사람이 높은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이런 잘못된 인사(人事)에 대해서는 많은 사람들이 목소리를 높여 비판을 합니다. 그런가 하면 능력이 있을 줄 알고 발탁했는데 정작 그 자리에 올라가서는 형편없는 성과를 내거나, 반대로 별 볼일 없을 줄 알고 임명을 꺼렸던 사람이 의외의 성과를 내서 임명에 반대했던 사람들을 머쓱하게 만드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것도 일종의 잘못된 인사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다.

 

서하(西河) 임춘(林椿)선생의 윗글은 인사가 아니라, 인사의 대상이 되는 ‘사람’에 대해 말하고 있습니다. 조용히 은거하면서 역량을 기르고 있다가, 때가 이르면 세상에 나아가 그 역량을 발휘하고, 여의치 않으면 다시 조용히 물러나는, 그야말로 이상적인 진퇴의 모습을 얘기하고 있는 것입니다.

 

<일재기(逸齋記)>의 주인공 이중약(李仲若)은 어렸을 때부터 도교에 심취하여 항상 마음을 물질 밖에 두고 얽매이는 데에 초탈한 이른바 진짜 은자였습니다. 그런데 한편으로는 의학을 연구하여 많은 백성들을 살려냈고 그 공으로 조정에 들어와 높은 벼슬을 하기도 하였으며, 후에는 중국에 건너가 도의 요체를 배우고는 본국에 돌아와 도교(道敎) 사원을 설립하고 설법을 행하였다고 합니다. 이런 주인공에 대해 서하 선생은, ‘도와 함께 행하여 이른바 진정으로 출세할 수 있는 역량을 가진 분’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숨고 싶을 때는 (혹은 숨어야 할 때는) 숨어서 도를 닦고, 세상에 나오고 싶을 때는 (혹은 나와야 할 때는) 나와서 역량을 발휘한 그야말로 자유자재한 사람이라는 말씀입니다.

 

서하 선생은 이 글에 덧붙이기를, ‘벼슬하는 것을 더럽게 여기며 부귀를 천하게 생각하고, 흰 돌을 베개 삼고 맑은 물에 이를 닦는 자는 잘 드러나지 않는 것을 파고들며 괴상한 짓을 행할 뿐이니, 그에게 출세할 역량이 있겠는가? 공명심에 사로잡히고 벼슬에 골몰하여 머리에 감투를 쓰고 허리에 관인(官印)을 차고 다니는 사람은 세력을 얻기 위하여 허덕이며 이익을 쫓아다닐 뿐이니, 그에게 숨어 있을 덕이 있겠는가.’ 라고 하였습니다. 능력도 없으면서 고상한 척하는 거짓 은자들과, 안달복달 해가며 권력에 붙어 이익을 탐하는 속물들을 싸잡아 비판한 셈입니다.

 

나아가고 물러나는 일은 어느 시대 누구에게나 커다란 화두이고 고민입니다. 나아갈만할 때 나아가고 물러날만할 때 물러날 수 있는 사람이 과연 얼마나 될까요? 자리에 합당하지 않은 사람이 기를 쓰고 그 자리에 오르려 하다가 정작 자리에는 올라보지도 못하고 패가망신만 하고 말거나, 오르기는 올라도 그 과정에서 안팎으로 만신창이가 되는 경우를 종종 봅니다. 또는 문제가 생겨서 물러나야 할 때 바로 물러나지 못하고 미적거리다가 사방에서 집중 공격을 당하여 마침내 온갖 더러운 치부가 만천하에 다 까발려진 다음에 등 떠밀려 나가는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 나아갈 때와 물러날 때를 알아서 적절히 처신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를 온몸으로 보여주는 사례들이라 하겠습니다. 서하 선생 말씀처럼 진실로 역량을 갖춘 사람이라면 나아가고 물러나는 데 있어 이렇게까지 구차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글쓴이 : 2011. 9.15 조경구 (한국고전번역원)

 

 

백강 이경여 선생의 부친이신 동고 이수록 선생은 광해군의 패륜적 행태가 심각하자 일체의 벼슬길을 사양하시었고 백강 선생 자신도 벼슬길에서 물러나시었는데, 인조반정후에 이미 돌아가신 동고 선생은 영의정에 추증되시고 백강 선생은 다시 부름을 받아 공직에 봉사하시며 훌륭한 봉사의 삶을 사시었다.

 

 

이분들은 투철한 선비 정신으로 이러한 물러남의 선택을 하시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우리들에게는 무엇보다 바른 인생관 바른 가치관을 정립하는 일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오늘날은 이분들이 살던 시대에는 알지 못하던 심오하고 복된 진리의 말씀들도 우리들은 더 넓게 접하고 배울 수가 있다. 더욱 정진하여 참으로 복된 인생을 누려가도록 해야겠다.

 

 

2011. 10. 25. 이 주 관

 

 

 
번호 작성자 제목 등록일 조회수
137 이주관 문형의 직임 2011-11-12 1398
136 이주관 봉천사묘정비(鳳川祠廟庭碑) 2011-11-07 1643
135 이주관 노(怒)하기를 더디하자 2011-11-04 1452
134 이주관 붕당의 폐해와 시정~탄수 원두표 선생 2011-11-03 1523
133 이주관 붕당혁파 방안~한포재 이건명 선생 2011-10-28 1166
132 이주관 나아가고 물러나는 일 2011-10-25 1191
131 이주관 해동요순(海東堯舜)~세종대왕 2011-10-17 1341
130 이주관 참선과 인(仁) 2011-10-13 1279
129 이주관 사계 김장생 선생의 예와 의리 2011-10-07 1618
128 이주관 화재(火災)로 인한 사직상소~병산 이관명 ... 2011-10-06 1341
127 이주관 가뭄대책~서하 이민서 선생 2011-10-06 1222
126 이주관 한글창제의 변~세종대왕 2011-09-30 1333
125 이주관 신독(愼獨) 2011-09-27 1292
124 이주관 매부(梅賦)연유문~소재 이이명 선생 2011-09-27 1386
123 이주관 백강 이경여 선생 가훈 2011-09-23 1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