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참여마당 > 참여게시판
 
 
 
제목  인간다운 삶
날짜 2012-06-01 17:24:19 작성자 이주관
조회 Hit : 1225
첨부파일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인간다운 삶

 

 

圓滑한 인간관계를 위해 ~ 實學과 聖經의 관점에서

 

 

인간다운 삶을 핵심 가치로 바라보고, 원활한 인간관계를 위해서 우리나라 실학의 관점에서 살펴본 아래의 글(원활한 인간관계를 위해)을 읽어보면, 우리나라 실학에는 儒學의 素養위에 성경(Bible)안에 있는 핵심 가르침들이 녹아있다는 생각을 금할 수가 없다.

 

우리나라 조선 후기의 실학은 유학의 바탕위에서 출발하였으며, 조선 숙종조 소재 이이명 선생이 중국에 사신으로 가서 독일 포르투갈 등 서양 선교사들로부터 전래하기 시작한 천주교(Catholic) 교리들의 영향을 대단히 많이 받은 것으로 판단된다.

 

주요한 실학사상들이 정통 유교의 사상위에 예수교의 사상, 성경의 가르침들을 접목시킨 것으로도 해석이 되기 때문이다.

 

 

*** 원활한 인간관계를 위해 ***

 

우리는 고대부터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사람들 사이의 관계를 어떻게 잘 맺어야 하는가 고민해 왔다. 결국 인간의 상호 관계에 있어, 누구도 해를 입지 않고 좋은 사이를 유지시킬 합리적 방법을 모색해 왔던 것이다.

 

실학은 인간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길에 대한 고민에서 출발한 학문이라 할 수 있다. 때문에, 많은 실학자들이 지배원리를 떠나 인간을 본연의 인간으로서 대우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최소한의 인간적 삶을 무시한 채, 무작정 사회 조직 내의 윤리의식을 강조하는 것과는 근본적으로 다르다.

 

몇 세기가 지난 이 시점에서도 ‘인간다운 삶’이라는 문제제기는 여전히 유효하다. 이는 시공을 초월하여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가 삶에 있어 가장 큰 관심사라는 점을 여실히 보여준다. 지금까지도 숱하게 쏟아져 나오는 대인접물(待人接物)에 관한 이론과 서적들이 이를 증명한다. 인간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는 그에 파생되어 나오는 삶의 ‘경영법’이 제대로 생산되지 못할 것이다. 실학의 사상적 기저 역시 이와 관련이 있다고 여겨진다.

 

그렇다면, 원활한 인간관계에 고도의 기술이나 정치적 포석이 필요한 것인가? 꼭 그렇지만은 않다. 오히려 인간에 대한 배려, 상대방에 대한 작은 예의를 실천하는 것 자체가 적지 않은 힘을 발휘할 수 있다.

 

형암(炯菴) 이덕무(李德懋)(1741~1794)는 서류(庶類) 문인이었다. 그가 박제가, 유득공, 서이수와 함께 규장각 외각 검서관을 지낸 인물임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서치(書癡)로까지 일컬어졌던 그의 수많은 저작 가운데 ≪사소절(士小節)≫은 주목할 만하다. 여기에는 사람들에게 필요한 일상의 윤리에 대해 이덕무가 고심한 흔적이 역력하여, 조선 후기를 살던 한 실학자의 생활 철학을 엿볼 수 있는 한 예가 되기도 한다. 물론 시대의 차이가 현격해 쉽게 공감이 되지 않는 부분들이나 지금의 상황과 맞지 않는 부분들이 더러 보인다. 그럼에도 ≪사소절≫에서 피력한 그의 인간관은 현재 시점에서도 보편성과 합리성을 잃지 않고 있다.

 

특히 “남의 진실함을 취하고 우직함은 용서하며 남의 순박함은 취하고 어리석음은 용서하며, 단점을 인해 장점을 보아야 하고 장점을 꺼려 단점을 지적해서는 안 된다. 이것이 진무경(陳無競)이 남을 포용하던 방법이다.” “착한 말을 들으면 신분의 비천(卑賤)을 따지지 말고 복종해야 하고, 잘못이 있으면 조금도 거리낌 없이 고쳐야 한다.” 등의 말들은 상대방의 장점을 존중하며 단점을 감싸 안는 원활한 인간관계 형성을 지향한다. 이는 개인이 처한 사회적 지위와는 별개로 그 장점과 능력이 인정받아야 한다는 의미를 내포한다고 볼 수 있다.

 

서류 문인이었던 이덕무가 연암 박지원의 지우(知友)일 수 있었던 까닭 또한 박지원의 인간관이 그와 일맥상통했기 때문이다. 박지원의 아들 박종채가 아버지의 행적을 기록한 ≪과정록≫에는 박지원\암이 사람들의 비방을 감내하면서까지 서류 문인들과의 교유에 힘썼다고 되어 있다. 이덕무 역시 재주와 식견이 있는 중인(中人)들을 문하생으로 받아들였다. 동시대 중인 문인이었던 추재(秋齋) 조수삼(趙秀三: 1762~1849)은 그를 추모하는 만시(輓詩)에서 “책상 옆에 앉아 천하의 일 논하는데/ 우리들에게 정을 쏟아 주셨지[膝席論今天下事, 情鍾在我輩中人]”라 하여 그의 인간적인 배려에 그리움을 표했다.

 

이외에도 ≪사소절≫에는 일상에서 쉽게 간과할 수 있는 소소한 예의를 일깨워준다. 일례로, 그는 가난한 친척을 방문했을 때 그들이 어려운 살림에 베풀어준 호의를 거부하지 말라는 당부를 한다. 이유인즉슨, 그들에게 폐를 끼치는 것만을 염려하여 호의를 거절한다면 이는 남을 생각해주는 좋은 뜻에서 출발한 것이지만 결국 그들의 자존심을 크게 상하게 만드는 박정한 일이 된다는 것이다. 인간에 대한 세심한 정이 묻어나는 구절이 아닐 수 없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이익을 추구하며, 끊임없이 착취와 피착취의 구도가 반복되는 이 시점에 이덕무가 제시한 인간에 대한 예의는 너무나 절실하다.

 

최근 각 신문에 비정규직 청년들의 열악한 실태가 보도된 바 있다. 작금의 20~30대 젊은 세대들, 취업의 문턱은 높고 졸업과 동시에 대학 4년 학자금 대출 빚을 상환해야 하는 처지에 놓인다. 운이 좋게 면접에 합격되어 정규직에 채용되는 이들도 있지만, 대부분 나이는 차고, 밥벌이는 해야겠기에 뛰어드는 곳이 비정규직 일선이다. 유명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이나 피자 전문점 등이 가장 대표적인데, 기실 이 기업들의 연매출은 많게는 연 1천 억대에 달하면서도 비정규직 아르바이트생들에게 최저임금과 부당한 처우를 자행한다.

 

오래된 관행이었지만, 이제야 언론에 주목을 받기 시작한 이유는 이들의 인간적이지 못한 시스템에 의해 한 아르바이트생이 목숨을 잃었기 때문이었다. 피자를 30분 안에 배달하지 못하면 가격을 할인해준다던가 무료로 해준다는 영업전략 하에 그 부담을 고스란히 안게 되는 이들은 아르바이트생들이다. 오토바이로 위험천만하게 시간 내 배달해야했던 어느 대학생의 죽음도 이로 인한 것이었다. 다행히 뒤늦게나마 각 피자 전문점들에서 그러한 영업 전략을 철회하기는 했다. 하지만, 이들에 대한 처우가 눈에 띄게 개선된 것은 아니다.

 

때로는 몸에 상해를 입는 것만큼이나 삶을 지치고 힘들게 만드는 것이 있는데, 바로 인간적인 모멸감을 느끼게 되는 경우다. 일부 편의점이나 커피 전문점에서 점심 값 대신 유통기한이 지난 김밥을 준다든지, 그나마 점심시간을 주지도 않아 손님이 남긴 빵을 먹어야 하는 상황에서 본인이 인간적인 대우를 받고 있다고 느끼는 이가 과연 몇이나 될까?

 

이덕무의 글은 사람에 대한 근본적인 애정이, 결국 각박한 사회의 대안이 될 수도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 아울러, 이를 바탕으로 성립된 실학 정신의 계승이 얼마나 큰 가치를 지니고 있는가를 깨닫게 한다. - 김 영 죽/ 고려대 한자한문연구소 연구교수 -

 

위의 글에서 말한 실학의 가치, 특히 이덕무에게서 본받아야할 점으로 이야기하고 있는 인간존중의 사상, 만인평등사상, 사랑과 용서의 철학 등은 바로 예수교의 핵심가치이다.

 

한편 자본주의의 폐해를 위의 글에서 언급하였는데, 자본주의는 청교도(Puritan)들의 건전한 윤리의식(근면, 검소, 도덕성, 노동의 중시, 사랑의 실천, 인간의 존엄성 등)을 바탕으로 태어난 인류가 고안해낸 가장 우수한 경제운영제도로 일컬어진다. 그러나 오늘날에 이르러 이러한 청교도적인 윤리의식이 크게 퇴락하면서, 선진국들로부터 사람들이 이기적 탐욕에 몰입하고 도덕성을 상실하게 됨으로, 결국은 오늘날 자본주의가 인류의 인간다운 삶을 해치는 모습으로 까지 병들게 되었다. 작금에 이르러 자본주의의 대안을 찾으려는 노력도 있다고는 하나 전혀 진전이 없어 보인다. 결국 병든 자본주의를 치유하는 길 외에는 대책이 없는 것인데, 이 길은 사람들이 당초 청교도들이 지녔던 건전한 윤리의식을 회복하는 데 있는 것이다.

 

우리는 인간다운 삶의 증진을 위해 실학도 공부하여야할 것이다. 그러나 보다 깊은 뿌리인 성경(Bible)에 대한 깊은 연구도 할 필요가 있는 것이다.

 

물론 유학이나 불교나 이슬람교 그리고 세계 주요 철학사조의 핵심적 내용들을 같이 공부해 보아야할 필요도 있는 것이다.

 

이렇게 폭넓은 시각으로부터 도출되어지는 진리를 알고, 가치관과 인생관을 정립해 나갈 때, 우리는 바른 인간다운 삶의 길을 찾아 영원히 흔들림 없이 살아가는 가장 큰福을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공자는 “온고이지신(溫故而知新)“을 말하였고, 성경 예레미야(6장16절) 에는 ”옛적 善한 길을 찾아가면 영혼의 평안을 누리리라(Stand at the crossroads and look; ask for the ancient paths, ask where the good way is, and walk in it, and you will find rest for your souls)“고 하였다.

 

 

2012. 6. 1. 이 주 관

 
번호 작성자 제목 등록일 조회수
182 이주관 세종대왕 백강공 가문의 독서관 2012-07-14 1376
181 이주관 의(義)로운 삶, 험한 길~ 동고 이수록 선생... 2012-07-09 1810
180 이주관 역경극복(逆境克服)의 능력 2012-07-05 1414
179 이주관 병(病)들의 치유(治癒)~私慾의 극복 2012-06-18 1316
178 이주관 하늘의 섭리(攝理) ~ 사람다운 생각과 행동... 2012-06-07 1522
177 이주관 인간다운 삶 2012-06-01 1226
176 이주관 즐거움(樂) 2012-05-31 1307
175 이주관 人生은 ‘解釋’이다 2012-05-24 1186
174 이주관 죽을 때 후회하는 것들 2012-05-15 1303
173 이주관 사치의 폐해 2012-05-11 1185
172 이주관 누구를 신뢰할 수 있나? 2012-04-27 1113
171 이주관 시기(時機)와 우연(偶然) 2012-04-23 1289
170 이주관 나라경영~權限委任과 信賴의 원리 2012-04-16 1115
169 이주관 보수(保守)와 진보(進步) 2012-04-06 1169
168 이주관 포용과 사랑의 정치 2012-04-03 17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