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참여마당 > 참여게시판
 
 
 
제목  탐심(貪心)의 극복(克服)
날짜 2013-01-24 14:06:56 작성자 이주관
조회 Hit : 940
첨부파일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탐심(貪心)의 극복(克服)

 

 

‘허형(許衡)’이 이르기를 “천지간의 인물에는 저마다 분한(分限)이 있으니 분한 밖에 지나치게 바라서는 안 된다. 마구 써서 없애는 것이 많고 보면 하늘에 죄를 얻는다.” 하였는데, 이는 대개 사치를 다하고 탐욕을 다하는 것은 실로 복을 꾀하는 방도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 1653년 효종4년 백강 이경여 선생의 ‘재난극복을 위한 上箚汶’중에서)

 

* 註 ~ 허형(許衡) :원(元) 나라 세조 때 집현대학사 겸 영태사원사(集賢大學士兼領太史院事)로서 수시력(授時曆) 편찬을 주도한 사람. 후에 공자(孔子)의 묘정(廟庭)에 종사되었고 세상에서 노재(魯齋) 선생으로 불림. 그의 학풍은 실천적인 성향의 것으로서 여말 선초(麗末鮮初) 신진 사대부들의 학문에 영향을 끼쳤음.

 

법정 스님은 “불가50년 소회” 중에서 말하기를 “사람이 한평생에서 남는 것은 재산이나 명예도 아닙니다. 얼마나 주변이웃에게 덕(德)을 베풀었는지가 중요하지요. 바로 덕이 사람의 근원적인 바탕이 되는 것입니다.”고 하였다. (2006.2.13자 조선일보)

 

聖經 디모데전서6:10에 “돈을 사랑함이 일만 악의 뿌리가 되나니 이것을 사모하는 자들이 미혹을 받아 믿음에서 떠나 많은 근심으로써 자기를 찔렀도다.” 라고 하였다.

 

존 밀턴의 『실락원』에 이런 내용이 있다. 하나님을 배신한 천사가 마귀 왕이 되고 그의 군사가 천사장 가브리엘의 군사와 싸워 패하여 땅으로 쫓겨나 바닷가 갯벌에 쳐박혔다. 얼마 후 정신을 차려 땅에서 살아갈 방도를 생각했는데, 그것이 곧 이 땅에 맘몬(Mammon)의 왕국을 세우는 것이었습니다. 맘몬은 돈의 신인데 돈은 이제 물물교환의 증표가 아니라 마왕의 뜻대로 날개돋친 마왕의 사자가 되었다. 사람들은 이 시대를 황금만능 시대라고 한다. 돈은 바른 일과 남을 위하여 쓰면 황금같이 빛나지만 나의 명예와 향락을 위해 쓰면 일만 악의 뿌리가 될 것이다. 돈을 삶의 건전한 수단이 아닌 목적으로 삼을 때 모든 악의 뿌리가 된다.

 

부자가 되어서 나쁠 것은 없지만 몇 가지 유의해야 할 일이 있다. 사람이 富를 추구할 때 탐심에 사로잡히지 않아야 할 것이다. 또 富를 지나치게 추구하다보면 이기적이고 경쟁적이 되어 한계를 넘게 되고, 재물이 주는 행복감은 일시적이어서 불안과 염려를 더할 뿐이며 사람이 富에 지나치게 집착할 때 罪의 江에 빠져 결국 멸망을 자초하게 된다. “富하려 하는 자들은 올무와 여러 가지 어리석고 해로운 정욕에 떨어지나니 곧 사람으로 침륜(沈淪)과 멸망에 빠지게 하는 것이라.”(디모데 전서 6:9).

 

영국의 헨리 6세 때 대법관을 지낸 보프루 추기경은 죽음에 이르러 다음과 같이 외쳤다. “이렇게 부자인 내가 왜 죽어야 하는가? 도대체 죽음은 돈으로도 고용되지 않는단 말인가? ” 그렇다. 돈으로 안되는 게 있다. 누가복음 12;20은 “하나님은 이르시되 어리석은 자여 오늘 밤에 네 영혼을 도로 찾으리니 그러면 네 예비한 것이 뉘 것이 되겠느냐 하셨으니 자기를 위하여 재물을 쌓아 두고 하나님께 대하여 부요(富饒)치 못한 자가 이와 같으니라"고 하였다. 마태복음 6:20에서는 “오직 너희를 위하여 보물을 하늘에 쌓아두라”고 하였다. 즉 바른 일과 이웃을 사랑하는데 재물을 쓰라는 말이다 .

 

“삼가 모든 탐심을 물리치라. 사람의 생명이 그 소유의 넉넉한 데 있지 아니 하니라.(누가복음 12:15)“. [CBS QT]

 

2013. 1.24. 이 주 관

 

 

 

 
번호 작성자 제목 등록일 조회수
212 이주관 하늘이 내리는 재앙(災殃) 2013-04-03 1055
211 이주관 노(怒)함과 온유(溫柔)함 2013-03-25 1199
210 이주관 원대(遠大)한 꿈 2013-03-11 1153
209 이주관 허주(虛舟)의 허상(虛想) 2013-02-21 1212
208 이주관 세종대왕 정신과 국민정신 계발(啓發) 2013-02-07 954
207 이주관 가지 않은 길 2013-02-04 1057
206 이주관 탐심(貪心)의 극복(克服) 2013-01-24 941
205 이주관 安分樂道 (안분낙도) 2013-01-21 1226
204 이주관 人格의 涵養을 爲한 敎育 2013-01-17 1093
203 이주관 공경(恭敬)함으로 살아가기 2013-01-12 1206
202 이주관 낙(樂)과 우(憂)를 넘어서려면 2012-12-27 1093
201 이주관 뜻을 세움(立志)과 기도(祈禱) 2012-12-17 1170
200 이주관 동학운동(東學運動)과 백성사랑 2012-12-04 1054
199 이주관 덕(德)의 적(賊)” ~ 僞善者, 향원(鄕愿)에... 2012-11-27 1367
198 이주관 바람직한 교우(交友)관계 2012-11-21 15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