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참여마당 > 참여게시판
 
 
 
제목  위기의식의 不在
날짜 2013-11-13 13:32:24 작성자 이주관
조회 Hit : 588
첨부파일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위기의식의 不在

 

최근 국회에 침체된 우리 경제의 활성화 법안이 백여 개가 넘게 제출되어 있는 데에도 여와 야간에 정쟁, 편파적인 시각차로 고집만 부리고 있어 크게 실기(失期)를 하고 있다는 보도가 있다.

 

경제와 경영에서는 특히 합당한 조치를 취하는 시점이 대단히 중요한 것인데, 이렇게 시간만 보내는 주된 원인은 국회의원들을 비롯한 국민들의 의식수준이 아직은 선진국이 될 수준에는 이르지 못한 데에 있다고 생각된다.

 

세계적인 컨설팅 업체, 맥킨지가 지난 4월 한국 경제에 대한 보고서를 냈다. 보고서 중에 다음 같은 구절이 있다.

 

“한국 경제는 서서히 뜨거워지고 있는 물속의 개구리 같다”

 

개구리를 뜨거운 물속에 갑자기 넣으면 후딱 뛰쳐나온다. 하지만 미지근한 물속에 넣고 서서히 열을 올리면 자신이 죽는 줄도 모르는 채로 죽어간다. 지금 한국 경제의 실상이 바로 그 개구리 같은 처지란 것이 맥킨지사의 지적이다.

 

경제성장률이 8%에서 5% 또 2%로 떨어져 가고 있는데도 가계 부채는 가파르게 올라가고 있다. 대기업들을 믿고 있지만 30대 대기업들 중에 12개 그룹은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감당치 못하고 있다. 그런데 정치권에서는 무상급식, 무상보육, 무상의료, 반값등록금도 모자라 65세 이상의 모든 노인들에 매달 20만원씩을 지급하겠노라는 공약까지 나왔었다. 그럴 예산으로 과학 기술개발에 투자하고 청년들의 일자리를 만들고, 기업하기 좋은 나라로 만들어 가는 데에 투자하여야 할 터인데 그러지를 못하고 무상시리즈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

 

문제는 지금이 위기상황이라는 위기의식이 있으면 대처하여 나갈 수 있겠는데 그런 위기의식(危機意識)조차 없다. 이런 위기를 극복하여 나갈 수 있는 길은 오로지 한길뿐이다. 우리가 처한 상황이 위기임을 자각하고 여 야 관민 상하가 함께 대화하고 양보하고 미래를 향하여 헌신하는 것이다. 이런 때에 꼭 있어야할 것이 깨끗하고 강력하고 민주적인 리더십이다. 그런 리더십 아래 온 국민이 뭉치게 하는 것이다.

 

우리들 코리언들은 가지고 있는 국민적 특성(National Character)이 있다. 바로 위기에 강한 점이다. 국민들이 지금이 위기임을 인식하게 되면 그것을 극복하는 저력이 발휘 된다. 그래서 옛날엔 의병운동(義兵運動)을 일으켰고, 금 모으기를 하고 논밭을 팔아 나라에 바치기 까지 하였다.

 

그러기에 지금 이 나라를 이끌고 있는 지도자들이 먼저 해야 할 일은 지금이 위기임을 국민들에게 정직하게 알리고, 앞장서 본을 보이며 국민들의 동참을 요청하는 것이다. 그래서 국가의 모든 자원과 역량을 하나로 결집하여 선진한국, 통일한국으로 나아가는 길을 열어나가야 할 것이다. 2013-11-6 김 진 홍 목사

 

여기에서 우리는 예전 선조님들의 이에 대한 경계의 말씀을 되새겨 보지 않을 수 없다.

효종 4년(1653) 7월 2일 백강 이경여 선생이 병자호란으로 인한 재변을 극복하기 위한 상차문 중에서 다음은 특히 오늘날 되새겨 보아야한다고 생각된다.

 

“~상략~ 뜻은 만사의 근본이고 뉘우침은 착한 것을 회복하는 기틀이니··· ~중락~

 

이른바 신의를 중히 여겨야 한다[重信義]는 것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부자(夫子)가 ‘예로부터 누구나 죽음이 있게 마련이다. 그러나 백성에게 믿음이 없으면 설 곳이 없다.’ 하였습니다. 이 때문에 옛 왕자(王者)는 사해(四海)를 속이지 않고 패자(霸者)는 사린(四隣)을 속이지 않았습니다. 나라를 잘 다스리는 자는 백성을 속이지 아니하고, 어리석은 자는 이와 반대로 하여 속임수가 날로 더하므로 상하가 서로 어그러지니, 이로운 것이 얼마나 되겠으며 손상되는 것은 또 어떠하겠습니까. 한 소열제(漢昭烈帝)가 패망한 끝에 강한(江漢)을 유리(流離)하였으나 형초(荊楚)의 선비가 구름처럼 따른 것은 다만 신의가 평소에 섰기 때문입니다. 국가가 호령을 낼 때마다 신중하지 않아서 혹 이미 내렸다가 곧 그만두거나 명령하였더라도 시행하지 않으니, 이것은 믿음을 잃을 조짐입니다. 덕음(德音)이 때때로 내려져 백성이 바야흐로 귀를 기울여도 곧 유사에게 막혀서 은택이 내려지지 않으므로 백성이 들어도 믿지 않으니, 이것은 의리를 잃을 조짐입니다. 신의가 일단 무너지고 나면 장차 어떻게 백성을 부리겠습니까. 이제부터는 호령을 낼 때에 반드시 익히 강구하여 한 사람의 말을 치우치게 듣지 말고 한갓 작은 이익을 탐내지 말며 널리 경사(卿士)에게 묻고 널리 민정을 물으며 공론을 참작하고 묘당에서 결단하여, 명령하지 않을지언정 명령하면 반드시 시행하고, 행하지 않을지언정 행하면 반드시 결과가 있어야 할 것입니다. 신의가 일단 맺어져 백성이 듣고 의혹하지 않으면 임금의 움직임에 따라 크게 응하여 뜻을 받들 수 있을 것입니다.

 

이른바 성심(聖心)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대개 본심이 지켜지지 않으면 덥지 않아도 답답하고 춥지 않아도 떨리며 미워할 것이 없어도 노엽고 좋아할 것이 없어도 기쁜 법이니, 이 때문에 군자에게는 그 마음을 바루는 것보다 중대한 것이 없는 것입니다. 이 마음이 바로 잡히고 나면 덥더라도 답답하지 않고 춥더라도 떨리지 않으며 기뻐할 만해야 기뻐하고 노여울 만해야 노여우니, 주자(朱子)가 이른바 대근본(大根本)이라는 것이 이것입니다. 함양하는 방도도 불씨(佛氏)처럼 면벽(面壁)하거나 도가(道家)처럼 청정(淸淨)하고 마는 것이 아닙니다. 반드시 발동되기 전에 지키고 발동된 뒤에 살피며 미리 기필하지 말고 잊지도 말아 보존해 마지 않아야 합니다. 그리하여 비고 밝은 한 조각 마음이 그 속에 거두어져 있어 북돋는 것이 깊고 두터우며 이(理)가 밝고 의(義)가 정(精)하여 경계하고 삼가고 두렵게 여기는 것이 잠시도 떠나지 않게 해야 합니다. 그러면 근본이 이미 굳어져서 어느 것을 취하여도 본원(本源)을 만나게 될 것입니다. 지키고 버리는 사이에서 주재(主宰)하는 것이 없으면 마음이 이미 없는 것이니, 어찌 외물(外物)에 대응할 수 있겠습니까.

 

그러나 인(仁)을 숙련하는 공부가 어찌 일조일석에 되는 것이겠습니까. 정자(程子)는 말하기를 ‘천덕(天德)·왕도(王道)는 그 요체가 홀로 있을 때를 삼가는 데에 있을 뿐이다.’ 하였습니다. 홀로 있을 때를 삼가지 않아서 유암(幽暗)하고 은미(隱微)한 데에 문득 간단(間斷)되는 곳이 있다면 어떻게 날로 고명(高明)한 데에 오르겠습니까. 당 태종(唐太宗)이 일찍이 ‘임금의 한 마음은 공격받는 것이 많다. 조금이라도 게을리하여 그 하나만 받아들이는 날이면 위망(危亡)이 따른다.’ 하였는데, 이는 대개 그 자성(資性)이 밝고 트여 이 마음이 희미한 줄 알았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렇다면 성인(聖人)의 극치(極治)라는 것도 결국은 이 길 외에 따로 구할 수 있는 것이 아니고, 중주(中主)의 소강(小康)도 이를 빌려서 다스렸을 것이니, 다니기가 험한 산길에서 애쓰고 초목이 무성한 곳에서 배회하는 것보다는 낫지 않겠습니까.

 

이른바 성학(聖學)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덕을 밝히려는 옛사람이 마음을 바루는 것을 근본으로 삼기는 하였으나, 본심의 착함은 그 체가 지극히 작은 반면 이욕(利欲)이 공격하는 것은 번잡하기 짝이 없습니다. 그리하여 성색(聲色) 취미(臭味)와 완호(玩好) 복용(服用)과 토목(土木)을 화려하게 하고 화리(貨利)를 불리는 일이 잡다하게 앞에 나와 거기에 빠지는 것이 날로 심해집니다. 그 사이에 착한 꼬투리가 드러나 마음과 몸이 고요한 때는 대개 열흘 추운 중에 하루 볕 쬐는 것과 같을 뿐입니다. 따라서 이 학문을 강명(講明)하여 이 마음을 개발(開發)하지 않으면, 또한 어떻게 이 마음의 바른 것을 회복하고 이욕의 사사로운 것을 이겨 만화(萬化)의 주재가 되고 끝이 없는 사변(事變)에 대응하겠습니까.

 

이른바 강학(講學)은 장구(章句)나 구독(口讀)을 뜻하는 것이 아닙니다. 반드시 성인의 가르침을 깊이 몸받고 그 지취(旨趣)를 밝혀서, 자신에게 돌이켜 의리의 당연한 것을 찾고 일에 비추어 잘잘못의 기틀을 증험함으로써, 해야 할 것과 하지 말아야 할 것을 참으로 아는 동시에 미리 생각하여 익히 강구하고 평소부터 대책을 세워두어야 합니다. 그러면 경중을 재제(裁制)하는 일을 거론하여 적용할 수 있을 것입니다. 만약 신기한 것만 일삼고 고원(高遠)하기를 힘쓰며 몸과 마음에 절실한 생각이 없이 옆으로 굽은 길을 달려간다면, 버려두고 게을리하는 자와는 차이가 있다 하더라도 이치가 이미 밝지 못하니, 어찌 정치에 보탬이 있겠습니까. ~하략~“

 

세계적인 기업인 미국의 제네랄 일레트릭(GE)의 모토(motto)는 “기업의 영원한 가치는 정직과 신뢰성이다“라고 하며 '정직'과 '신뢰성'을 강조하고 있다. 이는 바로 성경적인 가치관으로, 위의 백강 이경여 선생의 말씀과도 크게 상통한다. 성경에서는 하나님을 경외하는 것을 으뜸가치로 하므로, 하나님과 그의 형상을 닮아 창조된 모든 인간들에게 정직해야하며 또한 신의를 지켜야 만하는 것이다. 그런데 과연 오늘날 우리나라의 일반 대중 특히 정치인들은 어떠한가? 이것이 문제 개선의 핵심 열쇠라는 생각이다.

 

2013.11.13. 이 주 관

 

 
번호 작성자 제목 등록일 조회수
242 이주관 죄(罪)로 부터의 탈출 2014-02-27 1613
241 이주관 섬김의 도(道) 2014-02-13 1540
240 이주관 두려움과 번뇌(煩惱)로 부터의 탈출 2014-01-27 629
239 이주관 何必更尤人 (굳이 남을 탓할 필요 뭐가 있... 2014-01-15 745
238 이주관 불원복(不遠復) 과 회개(悔改) 2013-12-31 679
237 이주관 원활(圓滑)한 인간관계, 행복으로 가는 지... 2013-12-11 1000
236 이주관 물(水)이 주는 교훈 2013-11-29 791
235 이주관 위기의식의 不在 2013-11-13 589
234 이주관 만추(晩秋)의 어린이 대공원~계지술사(繼志... 2013-10-31 699
233 이주관 堅固한 內面世界의 開發 2013-10-29 602
232 이주관 忠告의 美學 ~ 충고를 위한 기도 2013-10-25 775
231 이주관 창조적인 사회를 이루려면 2013-10-20 601
230 이주관 國之存亡, 如人之死生 2013-10-16 757
229 이주관 復讐心으로 인한 劣敗感의 克服 2013-10-08 569
228 이주관 ‘말’의 重要性과 節制 2013-09-12 9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