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참여마당 > 참여게시판
 
 
 
제목  정조대왕 즉위교문[노포 이휘지 선생]
날짜 2009-12-27 19:06:33 작성자 이주관
조회 Hit : 2440
첨부파일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1776년(정조 1년)에 노포 이휘지 선생(백강 이경여 선생의 증손)이 지은 정조대왕 즉위 교문임.

 

"백성의 심정을 따르고 법을 공경하여 즉위함"을 언급함에서, 오늘날 민주주의의 뿌리인 '주권재민'과 '법치주의'의 사상을 이미 이때에도 우리 조상들이 가지고 계시었음을  알고 감탄합니다.

 

우리나라의 성리학은 과거에도 이렇듯이 인권과 국민을 존중하여 온 것인데, 앞으로 이를 더욱 승화하여 나아가 전세계의  인권 및 법치주의의 고양에 좋은 Motivation이 될 수 있겠다고 생각합니다.

 

------   ------   ------

 

중외(中外)에 교문을 반포하기를,

 

 

“왕은 말하노라. 황천(皇天)이 한없는 재앙을 더없이 내리어 갑자기 거창한 일을 만나게 되었다. 소자(小子)가 보위(寶位)를 이어받게 되었는데, 억지로 백성들의 심정에 따르고 공경히 떳떳한 법을 지키려는 것이었으니, 어찌 임금의 자리를 편히 여겨서이겠느냐? 지난날에 열성(列聖)들께서 남기신 전통은 거의 삼대(三代)5) 시절의 융성한 것과 견주는 것으로서, 조종(祖宗)의 공덕(功德)은 상제(上帝)의 대명(大命)을 받든 것이었고, 문무(文武)의 모열(謀烈)은 후손들에게 편안함을 끼친 것이었다. 공손히 생각건대, 대행 대왕(大行大王)6) 께서는 진실로 잘 계술(繼述)하시어 순(舜)과 같은 총명을 사방에 펼치므로 아! 만백성이 이에 화합하게 되고, 문사(文思)는 삼재(三才)7) 의 도리를 겸하였으니 참으로 팔도(八道)가 좇아서 감화되었다. 고은 모전(毛氈)에 앉는 것을 엷은 얼음을 디디는 것처럼 생각하여 매양 공경하여 두려워하는 정성이 간절하였고, 가난한 집의 곤궁을 풀어 주기에 진념하여 더욱 자식처럼 돌보는 정사에 힘을 썼다. 근검이 왕가(王家)와 나라 가운데 나타나게 되었으니 진실로 순일한 덕이 밝아졌기 때문이고, 효제(孝悌)가 신명(神明)에게도 통하게 되었으니 이는 백행(百行)의 근본이라고 하는 것이다. 인경(麟經)8) 의 존왕(尊王)의 의리를 게양하여 황단(皇壇)에 향사(享祀)하는 의식(儀式)을 갖추어 놓았고, 홍범 구주(洪範九疇)의 회극(會極)에 관한 공부에 힘을 써 만물들이 화육(化育)의 테두리 안에 안기게 하였다. 아! 아름다웠도다. 50년 동안 빛이 나게 임어하시어 이에 천재 일우(千載一遇)의 국운이 비로소 돌아올 날을 보게 되었다. 춘추는 당(唐)나라 요(堯)임금이 문치(問治)하던 때를 넘게 되어 만백성들이 모두 받들게 되고, 덕은 이미 위(衛)나라 무공(武公)억계(抑戒)9) 에 부합되어 임금의 지위를 편안하게 누리시었다. 그동안 기쁘기도 하고 두렵기도 한 마음으로 오직 장수하시기를 빌었는데, 어찌 마음이 끊어지는 듯한 애통에 갑자기 하루아침에 잠기게 될 줄 알았겠는가? 금등(金縢)10) 에 납책(納冊)하며 이 몸으로 대신하기 빌었지만 효과를 보게 되지 못하였고, 옥궤(玉几)에서 명이 내리며 영원히 수염을 움켜쥐는11) 슬픔을 안게 되었다. 황연(怳然)히 상약(嘗藥)할 때가 있게 될 것으로 여기다가 그만 시선(視膳)할 날이 없게 되어버리고 말았다. 외롭고도 외롭게 애통속에 있으며 바로 침괴(枕塊)하고 처점(處苫)12) 해야 할 때를 당했기에, 경황없이 무엇을 찾는 것 같은 참인데 어찌 즉위하여 어보(御寶)를 받는 예식이 편안하겠느냐? 지극한 애통을 스스로 견딜 수 없는데 차마 더욱 굳어지는 당초의 뜻을 늦출 수 있겠느냐마는, 대위(大位)를 비워서는 안되는 것이니 어찌 막을 수 없는 대중의 심정을 헛되게 하겠느냐? 위로는 자전(慈殿)의 분부를 받들고 아래로는 옛 의식을 따라 이에 금년 3월 초10일 신사일(辛巳日)에 숭정문(崇政門)에서 즉위하고, 예순 성철 왕비(睿順聖哲王妃) 김씨(金氏)를 존숭하여 왕대비로 올리고, 빈(嬪) 김씨를 왕비로 올렸다. 철의(綴衣)13) 를 돌아보니 측은하게 마음이 더욱 슬퍼지고, 화순(畫純)에 임해서는 주르륵 눈물을 흘리며 울게 된다. 앞서는 ‘대신 노력하라.’는 성스러운 명을 받들고서 모든 기무를 섭행하기 힘쓰다가, 이제는 계서(繼序)해야 하는 상례를 준수하느라 삼양(三讓)하는 일을 이루지 못하게 되었다. 크고 힘든 왕업을 생각하건대 순조롭게 감당할 수 있을까 싶고, 즉위하는 예식을 거행할 참을 돌아보건대 부탁받은 것을 저버리게 될까 두렵다. 오직 혹시라도 당구(堂構)14) 를 이어가지 못할까 경계하며, 한없이 갱장(羹墻)에서도 사모되어짐을 견딜 수 없다. 이에 10행의 윤음(綸音)을 반포하여 널리 사면하는 은전을 내리는 것이니, 어둑새벽 이전의 잡범 가운에 사죄 이하는 모두 용서하여 면제해주라. 아! 오늘날은 처음으로 즉위한 참이기에 마땅히 널리 탕척하는 인(仁)을 생각하였고 나의 일을 끝맺기를 도모하니, 거듭 밝은 아름다움을 보게 되기 바란다.”

하였다.【대제학 이휘지(李徽之)가 지어 올렸다.】

【태백산사고본】

【영인본】 44책 561면

【분류】 *왕실-국왕(國王) / *사법-행형(行刑) / *어문학-문학(文學)












 

 
번호 작성자 제목 등록일 조회수
32 이주관 재물과 사치에 대하여 2010-02-05 1859
31 이주관 우암 송시열 선생의 친필 (부여 대재각) 2010-02-05 3078
30 이주관 상호존중 [청음 지천 백강] 2010-02-01 1883
29 이주관 청춘예찬 [백강 이경여 선생] 2010-01-26 2431
28 이주관 선비의 예술혼 2010-01-23 2329
27 이주관 패륜에 항거함 [동고 이수록 선생] 2010-01-22 2148
26 이주관 간결함의 미덕 [국헌 이헌구 선생] 2010-01-20 2134
25 이주관 나라의 방위[防衛] - 포암 이사명 선생 2010-01-17 2688
24 이주관 부덕(婦德)의 아름다움 [신빈김씨] 2010-01-15 4967
23 이주관 군자의 길 [밀성군] 2010-01-15 2314
22 이주관 형제우애 [죽서 이민적 선생] 2010-01-13 2388
21 이주관 천명(天命)을 따름 [운산군] 2010-01-08 2257
20 이주관 커뮤니케이션 [백강 이경여 선생] 2010-01-07 1872
19 이주관 보망설(補網說)---한포재 이건명 선생 2010-01-07 1781
18 이주관 정조대왕 즉위교문[노포 이휘지 선생] 2009-12-27 24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