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참여마당 > 참여게시판
 
 
 
제목  경천(敬天)하는 사람이라면 [한포재 이건명 선생]
날짜 2010-04-03 17:42:08 작성자 이주관
조회 Hit : 1823
첨부파일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숙종 20년(1694년) 10월7일 한포재 이건명 선생이 준법정신과 언로등에 대하여 상소하였습니다.
 
이는 현대사회의 발전 나아가 복지사회 건설에도  매우 중요한 요인으로 우리들에게 시사하는 바가 큼니다.
 
 
교리 이건명(李健命)이 상소하기를,
 
“재이(災異)가 누차 겹쳐 나타나고, 기강(紀綱)이 무너져 민생이 곤궁에 시달리며, 당화(黨禍)가 잇달아 사(邪)와 정(正)이 서로 배척하고 있습니다. 조정은, 위에는 공경(公卿)·대부(大夫)가 있고 아래에는 온갖 집사(執事)가 있어 등급이 매우 분명하고 체통이 문란하지 않아야 하는 것인데, 지금은 쓰거나 버리기를 너무 졸급하고 형살(刑殺)이 뒤따르고 있으므로, 관부(官府)에 몸 담고 있는 것이 마치 전사(傳舍)에 있는 것과 같고, 귀중한 금자(金紫)8347) 도거(刀鋸)8348) 처럼 보니, 명위(名位)가 어찌 가벼워지지 않을 수 있고, 대중이 어찌 무시받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임금은 신하에게 있어서 의심스러우면 임용(任用)하지 말아야 하고, 임용했으면 의심하지 말아야 하는 법이니, 반드시 심정과 뜻이 서로 유통(流通)하고 성의로 서로 믿는 다음에야 지혜스러운 사람은 생각을 다하고 용맹스러운 사람은 용력(勇力)을 다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오늘날 민중은 굳은 의지가 없고, 선비는 항심(恒心)이 없으며, 외방(外方)에 있는 사람은 깊이 숨는 것을 지혜로 여기고 조정에 있는 신하들은 말없이 따라가기만을 상책으로 여기면서, 당시에 용납받고 뒷날 모면할 것을 도모하느라 자신의 일도 계획하지 못하는데, 어느 겨를에 나라일을 담당하고 세상의 도의를 만회(挽回)하겠습니까? 곤위(坤位)가 다시 바로잡히고 대의(大義)가 밝아졌으니 사직(社稷)과 만백성이 마침내 반드시 힘을 입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왕법(王法)이 엄중하지 못하고 국가의 기강(紀綱)이 해이해져, 한편으로는 죄를 용서하자는 논의가 앞질러 나오고 한편으로는 징계하고 토죄(討罪)하는 법이 행해지지 아니하여, 악역(惡逆)들을 버젓이 천지 사이에 숨쉬게 하고 있으니, 장차 어떻게 천하 만세에 할 말이 있겠습니까? 지난날 뭇 소인들이 화심(禍心)을 품고서 진신(搢紳)들을 어육(魚肉)을 만들었는데, 이런 음모(陰謀)를 주장해 온 적괴(賊魁)인 자도 또한 천주(天誅)를 면하고 있으니, 그렇다면 보절(甫節)이 당인(黨人)들을 마구 베인 것이나 주전충(朱全忠)이 청류(淸流)를 도륙(屠勠)한 것도 또한 용서할 수 있는 것이겠습니까? 하물며 자신이 ‘서문(西門) 밖에서’란 말을 지어내어, 감히 모해(謀害)할 수 없는 자리를 모해하려 했으니, 용서하자는 의논은 신(臣)이 진실로 알 수 없습니다. 지나치게 의심하고 우려하여 사은(私恩)을 펴게 되었고, 관대(寬大)하게 용서하시기에만 힘써 왕법(王法)이 굽혀지게 되었으니, 전하께서 의리를 붙잡아 세우고 호오(好惡)를 분명히 하심이 처음보다 해이해진 것으로, 이리저리 돌아보며 아부하는 무리들이 꼬리를 물고 일어날 것입니다. 바라건대 성상께서 반성하시고 두렵게 생각하시면서 국법이 시행될 수 있게 하신다면 어찌 아름다운 일이 아니겠습니까? 엊그제의 간신의 상소는 의리가 명백한 것이었으니, 대신은 옳다고 하고 간관(諫官)은 그르다고 하며 서로 가부(可否)를 조정해야 할 것인데, 말하는 자를 경계하고 책망하는 것으로 대신을 위로하여 안정시키는 방도로 삼았으니, 신의 생각에는 대신의 뜻은 갈수록 더욱 불안해지고, 언로(言路)가 막히는 것이 오늘부터 시작될 듯합니다. 국가의 사세가 마치 큰 병을 앓고 난 사람과 같은데, 무엇보다도 탐심을 부리는 것이 대소(大小) 간의 풍습이 되어 안팎이 똑같습니다. 지난날 대신이 제도(諸道)를 안렴(按廉)하기를 청하고, 또한 체대(遞代)할 때의 문부(文簿)를 고사(考査)해야 한다는 의논도 있었으니, 연하(輦下)의 모든 군문(軍門)의 재화(財貨)의 간수를 반드시 먼저 실수를 점열(點閱)하도록 하여 근본을 맑게 하고, 말단을 다스리는 길을 마련해야 할 것입니다. 경덕궁(慶德宮)의 영선(營繕)은 역사가 두 해를 넘겼고, 비빈(妃嬪)들의 제택(第宅)은 값이 수천 금을 넘고 있는데, 이는 모두 그만둘 수 있는 것이나 그만두지 않고 있습니다. 한(漢)나라 명제(明帝)가 말하기를, ‘짐(朕)의 아들들을 어찌 선제(先帝)의 아들들과 같게 할 수 있겠는가?’하고, 모두 그 절반으로 하도록 했습니다. 지금 전하께서 반드시 선조(先祖)의 대군(大君)의 제택을 비빈에게 돌리시는데,【이 때 능원 대군(綾原大君)의 옛 집을 사서 최 숙의(崔淑儀)의 제택으로 하였다.】 혹은 깊이 생각해 보지 않으신 것이 아니겠습니까? 또 주가(主家)에 사연(賜宴)하는 것은 성상께서 친족과 돈목(敦睦)하려는 뜻에서 하시는 일일 것입니다마는, 이처럼 천재(天災)를 만나 써야 할 데가 있는 때를 당하여 그만 풍형 예대(豊亨豫大)8349) 하는 일을 하는 것은 이른바 경천(敬天)하는 사람이라면 이렇게 하지 않을 듯합니다. 내려 준 물건들은 비록 되돌릴 수 없지만, 선온(宣醞)과 사악(賜樂)은 또한 마땅히 정지해야 합니다.”
하니, 답하기를,
“임금에게 충성하고 나라를 사랑하는 정성을 내가 매우 아름답게 여긴다. 당초에 짐작하여 내린 처결은 뜻을 둔 데가 있고, 대신이 아뢴 말은 말한 사람을 경계하고 책망하기 위한 것이 아니었으니, 옳다고 하고 그르다고 해야 한다는 말이 합당한지 알지 못하겠다. 아아, 귀주(貴主)는 나이가 많아 성대한 자리를 다시 마련하기가 어려운 처지이다. 선온과 사악은 또한 은덕과 영광으로 사치스럽게 해 주기 위한 것인데 어찌 폐할 수 있겠느냐?”
하였다.
【태백산사고본】
【영인본】 39책 352면
【분류】 *왕실-비빈(妃嬪) / *왕실-종사(宗社) / *왕실-사급(賜給) / *정론-정론(政論) / *정론-간쟁(諫諍) / *역사-고사(故事)




 

 
번호 작성자 제목 등록일 조회수
47 이주관 견고한 내면세계의 개발 2010-06-09 1741
46 이주관 자구마다 효를 생각함이러라 2010-05-15 1978
45 이주관 대장부행사(大丈夫行事) 2010-05-04 1886
44 이주관 격려의 시 [정조대왕] 2010-04-12 2371
43 이주관 崇祖의 정신 2010-04-10 1955
42 이주관 효종대왕의 고난 [죽서 이민적 선생] 2010-04-10 2048
41 이주관 "만남"에 대하여 2010-04-09 2173
40 이주관 경천(敬天)하는 사람이라면 [한포재 이건명... 2010-04-03 1824
39 이주관 바른 治道---서하 이민서 선생 2010-03-31 2030
38 이주관 公義를 하늘처럼 [병산 이관명 선생] 2010-03-22 2236
37 이주관 해를 꿰뚫을 듯한 忠心---소재 이이명 선생... 2010-03-15 2001
36 이주관 "측은지심"과 하늘의 복[하석 이용원 선생]... 2010-03-05 1988
35 이주관 도(道)를 추구하는 삶 [백강 이경여 선생] 2010-02-25 1761
34 이주관 "예[禮]", 오직 "정성"(사계 김장생 선생) 2010-02-16 2442
33 이주관 세종대왕 그리고 인간의 영혼 2010-02-06 2027